본문바로가기

FAQ

  • 실업급여/4대보험

    실업급여(구직급여) 수급기간 중 부득이한 사유로 인해 재취업 할 수 없는 경우에는 구직급여를 받을 수 없는지요?

    부상, 질병, 심신허약, 임신, 출산 등의 사유로 불가피(휴가나 휴직, 경미한 업무전환등이 허용되지 않은 경우)하게 이직한 자는

    이직한 이후에도 재취업활동을 할수 없는 것이므로 재취업 활동을 할 수 있을때까지 수급기간 연장신청을 하여 두었다가, 구직활동을 할 수 있을 때부터 구직급여를 수급받을 수 있습니다.

    그러나, 구직급여 수급자격을 신청하고 수급자격을 인정받은 이후에 발생한 질병, 부상 등으로 재취업 활동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수급자격자의 선택에 의하여 동 기간동안 수급기간을 연장하거나 또는 상병급여를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. 

    수급기간을 연장하는 경우 그 기간은 최대 4년입니다.

    ※ 실업급여는 실직 후 다음날부터 12개월 이내에만 지급하므로, 실직 이후 즉시 신고해야 합니다.

  • 실업급여/4대보험

    실업급여(구직급여)를 받던 중에 취업이 되었습니다. 받고 있던 실업급여는 중단되는 건지요?

    실업급여를 받던 중 재취업을 하면 조기재취업수당을 받을 수 있습니다.

    실업급여 수급 중에 남은 급여일수가 1/2이상인 상태에서 재취업한 경우 미지급수당의 1/2을 조기재취업수당으로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. 

    재취업한 사업주(수급자격자가 최후에 이직한 사업의 사업주나 그와 관련된 사업주는 제외)에게 12개월 이상 계속 고용되었거나, 

    12개월 이상 자영업을 한 경우(수급자격자가 해당 사업을 위한 준비활동을 재취업활동으로 신고하여 실업인정을 받은 경우에 한함)입니다. 

    따라서 12개월이 경과되었다면, 고용센터에 조기재취업수당 청구서를 제출하면 됩니다.

  • 실업급여/4대보험

    일용직 근로자입니다. 실업급여를 받으려면 어떤 조건이 필요한가요?

    일용직 근로자는 수급자격신청일 이전 1개월간 근로일수가 10일 미만일 것, 

    고용보험 가입기간 180일 중 90일 이상을 일용근로자로 근로하였을 것 등의 요건이 충족되어야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습니다. 

    단, 65세 이상, 1개월 근무시간 60시간 미만인 근로자는 실업급여 대상에서 제외됩니다.

  • 실업급여/4대보험

    사업주가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았습니다.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나요?

    사업주가 고용보험을 가입하지 않았거나, 사업장이 폐업된 경우에도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습니다.

    관할 고용센터에 '고용보험 피보험자격 확인청구' 신청을 하면 최근 3년이내 기간에 대해 실업급여 수급 가능합니다.

    다만, 해당기간 동안 미납된 고용보험료는 납부해야 합니다.

    폐업시에는 근무 입증자료를 제출하여, 근무이력을 인정받아야 합니다.

  • 실업급여/4대보험

    경영사정이 악화되어 권고사직을 당했습니다.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나요 ?

    [실업급여 수급]

   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가 실직하였을 경우 일정기간 동안 급여를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. 실업급여의 종류는 다양하나, 이 중 ‘구직급여’를 일반적으로 실업급여라 말합니다.


   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가 비자발적 사유로 실직하고,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하였을 경우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습니다.

    고용보험 적용사업장에서 실직전 18개월간 180일 이상 근무해야 합니다. 이직할 수 밖에 없는 정당한 이유(비자발적 사유)가 있어야 합니다.

      

    <비자발적 사유>

    - 해고, 계약기간 만료 또는 정년 도래, 경영사정 악화로 인한 권고사직

    - 임금체불 및 최저임금위반, 과도한 근로시간, 휴업 

    - 차별대우, 성적 괴롭힘

    - 폐업 확실시 및 대량감원 예정

    - 사업장 이전 등으로 인한 통근 곤란, 가족 간병

    - 신체적 · 정신적 능력 저하로 기존업무 수행 불가

    - 임신 · 출산 · 군복무 등으로 업무 계속수행 불가

    - 위법업무 수행하는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경우

    - 그 밖의 다른 근로자도 이직했을 것이라는 사실이 객관적으로 인정되는 경우 등